인천 유나이티드, K리그1 파이널 A 연속 진출 성공

인천 유나이티드, K리그1 파이널 A 연속 진출 성공

인천 유나이티드, K리그1 파이널 A 연속 진출 성공
출처: 인천 유나이티드, 코로나19 집단감염 딛고 훈련 재개 – 노컷뉴스

인천 유나이티드 FC가 K리그1 파이널 A에 연속 2시즌 진출했다.

인천 유나이티드 FC는 K리그1에서 뛰고 있는 축구팀으로, 이번 시즌에도 파이널 A에 진출하는 성과를 이뤘다. 8일 오후 3시에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3’ 33라운드에서 인천 유나이티드는 울산 현대와 0-0으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인천 유나이티드는 총 33경기에서 12승, 12무, 9패로 승점 48점을 기록하여 파이널 A에 진출했다. 파이널 A의 상위 6개 팀으로는 1위 울산 현대, 2위 포항 스틸러스, 3위 광주 FC, 4위 전북 현대 모터스, 5위 대구 FC, 6위 인천 유나이티드 FC가 확정되었다.

무승부로 마무리된 경기

인천 유나이티드는 이날 3-4-3 포메이션으로 출전했다. 공격수로는 김보섭, 무고사, 박승호가 전진하고, 중원에는 정동윤, 김도혁, 이명주, 김준엽이 나섰다. 수비수로는 오반석, 김동민, 김연수가 배치되어 백3을 구성하며, 김동헌이 골대를 지키는 형태였다.

전반전에는 인천 유나이티드는 무고사가 정동윤의 패스를 받아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벗어나며 선제골에 실패했다. 이후 인천 유나이티드는 김도혁의 슈팅도 골키퍼에 막혀 전반전을 0-0으로 마무리했다.

후반전에는 인천 유나이티드는 수비력과 공격력을 재정비하고, 울산은 선수 교체 등 분위기를 바꾸기 위해 노력했다. 인천 유나이티드는 후반 20분에 무고사와 오반석을 교체하고 에르난데스와 권한진을 투입하여 경기 분위기를 바꿨다. 후반 27분에는 이명주가 김도혁에게 패스를 전달했지만, 김도혁의 크로스는 골문을 벗어났다. 이후 인천 유나이티드는 박승호를 교체하고 제르소를 투입하여 공격에 집중했다. 경기 후반 막판에는 울산의 위협적인 공격이 이어졌지만, 골키퍼 김동헌의 선방으로 실점을 피하지 않았다.

감독과 선수들의 다짐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조성환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은 “경기력은 불만족스러웠지만, 파이널 A 진출은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며 “지난 시즌보다 더 좋은 시즌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천 유나이티드는 앞으로의 경기에서 더 좋은 성적을 거두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팀의 감독과 선수들은 목표인 K리그1 파이널 A에서의 승리를 향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인천 유나이티드의 K리그1 파이널 A 연속 진출 성공은 팀과 팬들에게 큰 성취감을 안겨주었다. 앞으로의 경기에서도 팀의 성과가 기대되며, 인천 유나이티드가 더욱 더 큰 성공을 거두기를 기대한다.

다른 글 보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