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시, 맨해튼 상업지구의 빈 사무실을 주택으로 리모델링하여 주택 부족 문제 해결”

“뉴욕시, 맨해튼 상업지구의 빈 사무실을 주택으로 리모델링하여 주택 부족 문제 해결”

1. 서론

  • 최근 뉴욕시에서는 맨해튼 상업지구 내에 있는 빈 사무실을 주택으로 리모델링하여 주택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대책을 내놓았습니다.
  • 이러한 대책은 재택근무로 인해 빈 사무실이 증가하고 주택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상황을 해결하기 위한 조치입니다.

2. 맨해튼 상업지구의 사무실 공실 문제

  • 맨해튼 상업지구의 사무실 공실 문제는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습니다.
  • 최근 집계된 데이터에 따르면 맨해튼 사무실의 공실률은 17.4%로 2000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 특히 세계무역센터가 있는 미드맨튼 지역의 공실률은 25.6%에 달했습니다.
  • 이는 코로나19로 인해 재택근무가 확산되면서 더욱 악화된 상황입니다.

3. 주택 부족 문제

  • 주택 부족으로 인해 뉴욕 맨해튼의 월세 중간가격은 4400달러(약 580만원)로 상당히 높은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 주택 부족으로 인해 노숙자보호소에 기거하는 주민만 10만여명이며, 수십만채의 주택이 더 필요하다고 추정되고 있습니다.

4. 뉴욕시의 대책

  • 뉴욕시는 맨해튼 일대 빈 사무실을 대상으로 용도 변경에 필요한 요건을 완화하고 1990년에 완공된 건물도 주택으로 전환할 수 있게 했습니다.
  • 이를 통해 뉴욕시는 사무용 건물 리모델링을 통해 2만채의 신규 주택을 공급할 계획입니다.

5. 대출기관의 역할

  • 그러나 사무용 건물을 주거용으로 리모델링하는 것은 막대한 비용이 필요하며, 시 당국의 세제 혜택이나 재정 지원이 제공되지 않아 건물주들의 참여가 불분명한 상황입니다.
  • 이에 대출기관이 주거용 전환에 필요한 자금을 조달해 주는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6. 결론

  • 뉴욕시의 맨해튼 상업지구의 빈 사무실을 주택으로 리모델링하여 주택 부족 문제를 해결하는 대책은 사무실 공실과 주택 부족 문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매력적인 방안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 그러나 대출기관의 지원이 필요하며, 시 당국의 추가적인 정책 조치가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뉴욕시, 맨해튼 상업지구의 빈 사무실을 주택으로 리모델링하여 주택 부족 문제 해결”

출처: high-angle-view-of-lower-east-side-manhattan-downtown–new-york …

다른 글 보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